Quantcast

'하이바이마마' 아역 서우진 엄마, 성정체성 논란에 일침 "연기 구분하는 똑똑한 상남자 아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하이바이마마'에서 김태희 딸로 출연 중인 아역 배우 서우진의 엄마가 성정체성 논란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30일 아역 배우 서우진의 인스타그램에서는 해당 계정을 운영 중인 엄마가 "참다 참다 몇마디 합니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우진이 성정체성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이 많으시던데요. 이 또래 다른 아이들과는 다르게 우리 우진이는 자신이 현재 무엇을 하고 있는지 왜 서우가 되어 여자아이역을 하는지 너무 잘 이해하고 있는 똑똑한 아이예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우역을 하려고 주인공 욕심에 오디션을 본 것도 아니었고요. 물론 여아역을 제안 받았을 때 우진이에게 의견을 물어봤고 흔쾌히 괜찮다고 잘 할수 있다 대답했구요"라고 전했다.
 
서우진 인스타그램
서우진 인스타그램

성정체성 논란에 대해서도 "이 아이 겪어 보신 분들은 다 아실거예요. 성 정체성 걱정은 오지랖이었구나 하구요. 우진이는 남자도 이런 상남자가 따로 없어요. 귀엽다 예쁘다는 말보다 멋있다 상남자다라는 말을 좋아하구요. 헐크가 되는게 꿈이래요. 헐크가 힘이 쎄니까 헐크처럼 힘이 쎈 사람이 되고 싶대요. 노는거 행동하는거 얘기하는거 완전 그냥 남아예요. 더군다나 아빠가 심리박사 과정 마치고 심리전문가로 일하고 있구요 저도 심리학을 전공했어요. 그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들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우진의 엄마는 "간혹 불편한 말들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겉으로 보이는 부분만 보고편견을 갖거나 유언비어 퍼트리지 마셨으면 합니다. 내 새끼 그 누구보다 제가 더 잘 알고, 아끼고 사랑하고 위합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남아인거 알고 보면 남아처럼 보이고 몰입감 떨어지고 보기 불편할 수 있어요. 그건 충분히 이해합니다. 하지만 견해의 차이일 뿐이지
남아가 잠깐 여아역을 한다고 도가 지나치게 비난을 하는건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어요. 아울러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주시는 분들이 넘 많으세요. 정말 너무 감사하고 큰 힘이 됩니다. 앞으로 남은 촬영도 힘내서 열심히 하겠습니다. 끝까지 관심가져 주시고 사랑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tvN 드라마 '하이바이마마'에서 여자 아이 서우역으로 출연 중인 서우진은 실제 남자 아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를 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