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쩌다 가족’ 길은혜, 좌충우돌 성동일 하숙집 신고식 ‘폭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길은혜가 요란한 하숙집 신고식을 치뤘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어쩌다 가족’에서는 길은혜가 성동일 하숙집의 새로운 하숙생으로 등장했다. 

길은혜는 첫 입주 후 성동일 비롯한 하숙집 식구들과 식사를 가졌다. 그러던 중 주방에 있는 상패를 하나 보더니 길은혜는 “저거 르꼬르동 블랙 아니에요?”라고 물었다. 

길은혜의 말에 진희경은 놀란 얼굴을 했고, 성동일 역시 “어떻게 알아? 우리 집에 그렇게 많은 사람이 와도 알아보는 사람이 한 놈도 없더라니께”라며 “우리 큰 애가 저기 다니잖어”라고 딸 자랑을 늘어놨다. 
TV조선 ‘어쩌다 가족’ 캡처

이에 질세라 진희경은 “저기 되게 유명한 요리사 있잖아”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서연우는 길은혜에게 대뜸 “언니 결혼했어요? 그럼 결혼할거에요? 지금은 좋아하는 사람 없어요?”라며 “그럼 저희 아빠 좋아하세요? 저희 아빠 다음 주까지 결혼해야하거든요”라고 말해 길은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진희경이 “저 언니랑 (찜질방) 같이 가고 싶어서 물어본거야?”라고 묻자 “꼭 그런 건 아니지만 아빠는 멋있으니까 저 언니도 좋아할 것 같아서요”라고 말해 길은혜를 언짢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아빠는 하늘나라 간 엄마만 좋아해요. 그러니까 다른 사람이 아빠를 좋아해줘야해요”라고 애어른 면모를 보였고, 진희경이 자신이 가줄까하고 물어보자 “아니요. 다 젊은 엄마만 온단 말이에요. 아줌마는 안 돼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