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 딸 이초희 담담한 위로…"네 편이 이렇게 많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한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이 딸을 위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영달(천호진)은 파혼한 송다희(이초희)를 위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영달과 양치수(안길강)는 함께 술을 마셨다. 송영달은 "자식 키울 때 가장 마음 아플 때가 언제인지 아나. 내 자식이 마음 아플 때 가장 마음이 아프다. 자식이 아프니 지금 참 아프다"라고 말했다.
KBS '한번 다녀왔습니다'
KBS '한번 다녀왔습니다'

이후 딸의 방에 들어온 송영달은 자는 척을 하는 송다희에게 "언젠가 네 엄마가 그러더라. '나는 송나희(이민정 분)가 가끔 무섭다고 하더라. 그런데 나는 네가 제일 무섭다. 늘 '네', '죄송합니다'를 입에 달고 사는 아이가 잘못되면 꼴통이 돼버린다. 그런데 지나고 보면 네가 고집을 부리는 데 다 이유가 있더라. 이번에도 이유가 있을 것이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이거 하나만 알아둬라. 시간 지나면 다 지난다. 별일도 별일 아닌 게 된다. 인생은 길다. 살다보면 웃을 일도 생기고 울일도 생긴다. 울일 생기면 어떠냐. 부모도 있고 언니 오빠도 있는데. 네 편이 이렇게 많다"고 위로했다.

이에 결국 송다희는 아빠를 껴안으며 눈물을 쏟았다.

한편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따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