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中 코로나19 신규확진 31명 중 30명이 '해외유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성민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중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29일 1명을 기록했고, 역유입 사례는 30건을 기록했다.

30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생위)는 사이트를 통해 전날 하루동안 사망자는 4명, 확진자는 31명(본토 1명, 해외 유입 30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총 3304명, 확진자는 총 8만1470명이다.

지역별로는 후베이성에서만 4명이 숨졌고, 간쑤성에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9일 하루동안 코로나19 발생지인 후베이성에서는 단 한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30일 0시 기준 후베이성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6만7801명, 3186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전국적으로 현재 중증 환자는 633명이고, 누적 퇴원환자는 7만5770명이다. 사망자와 퇴원자를 제외하고 현재 확진자수는 2396명이다.

전국적으로 감염자와 밀접접촉한 사람은 70만4190명으로 파악됐다. 이중 1만9235명이 현재 의료진의 관찰을 받고 있다.

위원회는 29일 하루 해외에서 중국으로 유입된 확진사례는 30건이라고 밝혔다. 누적 역유입 확진 사례는 총 723건이다.

위원회는 본토 이외 홍콩에서 641명(퇴원 118명, 사망 4명), 마카오에서 38명(퇴원 10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대만에서도 298명(퇴원 39명, 사망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