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울진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프랑스서 귀국한 유학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강건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 울진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 동안 도내에서 울진군은 울릉군과 함께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해 왔다.

울진군은 울진읍에 주소지를 둔 해외 유학생 입국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현재 A씨는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에 따르면 A씨는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유럽 입국자 관리 대책을 내놓기 3일 전인 지난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대중교통을 이용해 울진읍 자택으로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이 같은 사실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지난 27일 오후 3시께 통보받고 곧바로 자가격리 권고 안내와 검체 채취를 요청해 28일 검사를 실시한 결과 29일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의 부모도 29일 오후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검사 당일 A씨를 접촉한 울진군의료원 직원 3명과 A씨가 탑승한 택시기사 1명도 현재 군 지정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조치 중이다.

A씨는 지난 20일 입국 이후 외부 활동은 없었고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이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군은 A씨의 이동 동선(인천→서울→울진, 버스 이용)(울진→자택, 택시이용)을 정밀 조사하고 있다.

군보건소는 확진자 발생을 확인한 즉시 도청 즉각대응팀에 보고했다. A씨는 30일 오전 문경시 소재 서울대학병원인재원으로 이송될 계획이다.

군은 A씨의 이동 동선과 향후 조치사항을 공식채널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