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 총리 "입국자 자가격리 철저히…젊은 유학생 각별 관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정예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가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를 철저히 이행하라며, 특히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을 어기지 않도록 각별히 관리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검역과 입국자 동선 관리, 철저한 자가격리 이행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조금의 빈틈도 있어선 안 된다. 입국자들이 일반인들과 같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지자체에선 지역거점에서 격리 장소까지 이동 지원, 별도 격리시설 제공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과 권고를 어기는 일 없도록 각별히 관리해달라"고 지시했다.

공적 마스크 5부제 시행 4주차를 맞아 초기 불편함이 줄어들었다며, 향후 배분 개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많이 참고 이해하며 참여해주신 덕분에 시행 초기 불편함이 다소 줄었다"며 "그동안 MB 필터 증산과 공정 개선 지원, 수입 물량 확보 등 마스크 공급 확대를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대단위 MB 필터 증산을 감안하면 4월에는 어려움이 조금 더 해소되지 않을까 기대된다"면서 "향후 마스크 공급능력이 안정화되면 그게 맞춰 공적 마스크 배분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구 현장 의료진 중 감염된 분들이 우려될 만큼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감염된 의료인들이 우선적으로 치료받고 충분히 휴식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감염 경로를 파악해 의료인 감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