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페인·伊서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50% 나와…교황 "눈물의 일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지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격리된 이들과 홀로 사는 노인들,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이들, 급여를 받지 못해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사주지 못하는 부모들, 모든 이들이 울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9일(현지시간) 로마 바티칸 '산타 마리아의 집'에서 열린 아침 미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이들에 위로를 보냈다. 그는 "오늘은 우리 모두에게 눈물의 일요일이다"며 비통한 마음을 드러냈다.

교황의 간절한 마음에도 이날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했다. 이날 기준 두 나라의 사망자 수는 총 1만7307명으로 세계 전체 코로나19 사망자 수인 3만3226명의 절반을 넘었다.

스페인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 사망자가 838명이 늘어 총 6528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세계 최악의 하루 동안 사망자 수 기록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스페인의 중증 환자는 4907명으로 중환자 수용 한도인 4404석을 500명 이상 초과한 상태다.

페르난도 시몬 스페인 질병통제국장은 "스페인 17개 자치구 중 6개 지역의 중환자실이 만원"이라며 "문제는 중환자실에 과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조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이날 전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5217명 늘어나 총 9만7689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756명 증가한 1만779명으로 집계됐다.

이탈리아의 이날 확진자 수 증가율은 5.6%로 지난 25일 이후 최저 수준이다. 덕분에 내부에서는 전염병이 최고조를 찍고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뉴시스 제공


그밖에 프랑스의 확진자는 3만7575명으로 전날 대비 4611명이 늘어났다. 독일의 확진자는 5만6202명, 사망자는 403명으로 발표됐다.

유럽의 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하고 있으나 여전히 각국은 계산기 두드리기에 바쁘다.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등 6개국은 EU에 '코로나본드'를 발행해 바이러스에 대한 각국의 대응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은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독일이 반대 의사를 밝힌 상태다.

위기에 처한 스페인과 이탈리아 정상은 EU 차원의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번 위기는 유럽연합(EU)이 형성된 이래 가장 어려운 순간"이라며 "27개 회원국이 증가하는 위협에 함께 행동할 준비를 해야 한다. 유럽이 위험하다"고 말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28일 밤 "마지막 땀방울, 마지막 힘까지 짜내 강력하고, 강렬하며, 하나로 뭉친 유럽의 대응을 얻어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8일 독일 헤센 주의 토마스 섀퍼 재무장관이 숨진 채 발견돼 유럽 전역에 충격을 안겼다. 검찰은 그가 코로나19의 확산이 헤센 주에 미칠 여파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었다며 해결책을 찾지 못한 그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했다.


뉴시스 제공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