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황] 일본 코로나19 확진 169명 늘어 2천605명…사망 66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두 번째로 많은 하루 확진자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2천605명으로 늘었다.

NHK가 30일 각 지자체의 발표를 종합한 결과, 전날 일본 전국에서 169명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29일 하루 확진자는 NHK 집계 기준 28일 200명보다 적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두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코로나19로 활력 잃은 긴자.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도쿄의 심장부인 긴자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2020.03.28 /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활력 잃은 긴자.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도쿄의 심장부인 긴자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2020.03.28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1명 늘어 66명이 됐다.

크루즈선 탑승자를 제외한 지역별 확진자를 보면, 도쿄도(東京都) 430명, 오사카부(大阪府) 208명, 홋카이도(北海道) 175명, 아이치(愛知)현 167명, 지바(千葉)현 158명 순으로 많았다.

특히, 도쿄도는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28∼29일 이틀 연속으로 하루 확진자가 60명 이상이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