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77억의 사랑' 김보성, 2주 자가격리 끝 "마스크 제작 거의 다 됐다 대구 재방문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77억의 사랑' 김보성이 손수 마스크를 제작해 다시 한번 대구에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0일 방송되는 JTBC ‘77억의 사랑’에 ‘코로나19’ 사태에 ‘마스크 기부’로 진짜 의리를 보여준 배우 김보성이 출연한다.
 
김보성은 지난 3월 초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에 방문해 손수 제작한 마스크를 기부했다. 
JTBC ‘77억의 사랑’

대구 방문 이후 2주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친 김보성은 “마스크 제작이 거의 다 됐다”며 대구 시민을 위해 다시 방문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김보성님 진짜 최고!!!이분 좋아지는걸 넘어서 존경하게되었어요", "진짜 의리남 김보성 배우님,고맙고 감사합니다", "의리의사나이 김보성 멋지당", "멋짐 폭발 감동입니다 김보성 짱!!!!", "이분 진짜 만나면 따뜻한 커피라도 대접하고 싶다"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또한 경제 상황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 또한 “주가 폭락으로 주식이 3분의 1 토막났다”며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JTBC ‘77억의 사랑’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