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코로나19확산에 사회적 거리두기 30일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철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3만 7000명, 사망자가 2400명에 이르며 무섭게 확산되자 29일(현지시간)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등 규제와 격리 기간을 한 달 연장했다고 AP통신과 국내 매체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에 15일간으로 정한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한이 월요일인 30일로 끝나는데도 코로나19 의 확산이 더욱 심해지자, 부활절 이전 정상화 주장과 앞서 지역별 분류를 주장하면서 감염이 덜 심한 지역에서라도 연방정부의 제한기간을 완화시키겠다고 말한 것을 뒤집은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이동 제한을 4월 30일까지로 한달 연장한 것은 그 동안 자신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너무 안이하게 대처해왔다는 것을 암묵리에 시인한 것이다.

지금도 전국의 많은 주 정부들은 연방정부 지침보다 훨씬 더 엄격하게 이동과 집회 등을 제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 바삐 정상화를 원하는 조급한 마음에 부활절까지 2주일내 정상화를 언급한 이후로, 정부 질병예방통제센터 산하의 감염병 연구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너무 성급하다며 이에 정면으로 맞서는 발언을 했다.

파우치 소장은 29일에도 "앞으로 미국내에서 최악의 경우 최다 10만명의 사망자와 수 백만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혀 트럼프대통령의 희망에 찬 물을 끼얹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30일 연장 발표는 코로나 19와의 싸움이 예상보다 훨씬 장기간 계속될 수 밖에 없다는 현실을 깨닫고 이를 반영한 것이다.

연방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가이드라인은 사람들의 대규모 모임을 금지하고 노인과 기저 질환을 가진 사람들은 외출하지 말고 집에 머물러있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 되도록이면 재택 근무를 권장하고 식당이나 술집, 긴급하지 않은 여행이나 쇼핑 등을 삼가도록 되어있다.

이번 발표로 이러한 연방정부의 지침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회적 경제적 정상화 기일로 천명했던 부활절 이전, 즉 4월 12일이 지나서도 2주일 동안 더 적용된다.

그 동안에도 보건당국의 관리와 많은 전문가들은 트럼프의 부활절 정상화설에 경고를 보내면서, 그 건 너무 빠르다고 한결같이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