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보건책임자 "美 코로나19 사망자 10만명 넘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혜숙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주도하는 보건 최고 당국자가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10만~20만명이 숨질 수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수백만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현재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2만5000명, 사망자는 2000명 수준이다.

미국 최고 전염병 전문자이자 백악관 코로나19 TF 일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NIH)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CNN 보도 프르그램 '스테이츠 오브 유니온'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움직이는 목표(moving target)'이기 때문에 예측을 고수하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질병) 모델은 나올 때마다 항상 최악의 시나리오와 최고의 시나리오를 제시한다"며 "항상 현실은 그 중간 어딘가에 있다. 최악의 경우가 실현된 질병 모델을 본 적이 없다. 그것들은 항상 오버 슈트(overshoot·과잉)을 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상황을 (기준으로) 볼 때 나는 10만~20만명이 숨질 것이라고 말할 것"이라며 "그러나 나는 그것을 고수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이 수백만명의 확진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코로나19 관련 규제 완화 시점을 두고는 "검사 결과를 적어도 1시간 이내 알 수 있는 결과를 '신속 검사 키트(rapid tests)'가 전국에 얼마나 빨리 보급되는지에 달려 있다"며 "얼마나 걸릴지는 알지 못한다. 적어도 몇주가 걸릴 것이다. 내일도, 확실히 다음주도 아니다. 그보다는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TF 회의에서 치열한 회의 끝에 뉴욕주와 뉴저지주, 코네티컷주 등 3개주에 대한 강제 격리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도 설명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3개주 주민에게 14일 동안 불필요한 국내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