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옹성우, "핸가블터 별명이 제일 좋아"…팬사랑 특별한 이유까지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옹성우가 본인등판에 직접 출연했다. 

25일 공개된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유튜브 채널에서는 옹성우가  앨범 발매를 앞두고 직접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옹성우는 프로필 사진에 대해 "민망하다. 그래서 요청을 한다 바꾸고 싶다고"라고 말하며 웃었다. 귀접기부터 옹심 옹남까지 쭉 읽다가, 소두이자 슬렌더의 정석이라는 말에 "얼굴이 작은 걸 칭찬으로 들은 적이 별로 없다" 이게 제 장점이라고 생각을 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유튜브 영상 캡처 

여러 별명 중 핸가블터 별명에 대해 "오 핸섬가이 위드 블랙 헤어 앤 터틀넥을 줄이더라"며 "그래서 좋았다"고 말하며 제일 좋아하는 별명인 이유를 밝혔다. 

JTBC ‘열여덟의 순간‘에 대해 "좋은 사람을 만났다"고 말하며, 팬들의 이름 "‘위로‘라는 뜻(옹성우의 위로의 존재, 위로 도약하기 위한 팬들의 마음)이라는게 정말 알맞은 것 같다"고 말했다. 

화제가 된 옹성우 카메라에 대해 "팬분들이 모아서 선물해주셨다"며 "선물에 행할 의무가 있다"며 사진을 공유하는 이유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팬서비스 역시 남다른 옹성우의 역조공 이벤트에 "민망하다"고 말하며 "고민을 많이한다. 다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옹성우는 25일 옹성우의 첫 번째 미니앨범 ‘LAYERS‘를 발매, 타이틀곡 ‘GRAVITY’로 연기 뿐만 아니라 가수로서의 모습까지 꾸준히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