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발레리나 강수진, 국립발레단 해고된 나대한 재심서 번복 가능성…"단원으로 해서는 안 되는 일 저질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국립발레단이 사상 최초로 단원을 해고한 가운데, 재심으로 인한 해고 결정 번복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대한은 국립발레단이 대구 공연 이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자체 자가격리 기간 중인 지난달 27일 일본 여행을 다녀왔다. 이에 지난 16일 국립발레단 징계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해고됐다.

나대한은 국립발레단의 1962년 창단 이후 최초 해고 결정된 단원이다. 국립발레단의 규정에 따르면, 징계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해당 단원은 14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

재심 청구를 할 경우, 두 번째 징계위원회가 열린다. 하지만 두 번째 위원회도 첫 번째 징계위원회와 동일한 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수진 / 서울, 정송이 기자
강수진 / 서울, 정송이 기자

 

국립발레단에는 발레단의 위상에 심각한 위해를 끼쳤을 경우 해고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는 만큼 나대한이 재심을 청구하더라도 결정이 번복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또한 강수진 감독은 나대한의 일본 여행이 알려진 당일인 2일 자신의 명의로 공식 입장문을 낸 바 있다. 강수진 감독은 "단원으로서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지른 것"이라 규정해 엄중한 조처를 예고했다.

강 감독이 크게 분노했다. 강 감독은 그간 단원들을 믿어 외부활동에 대해 비교적 관대한 조치를 해왔다. 일부 단원은 TV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고, 외부 특강도 허락을 받아 자유롭게 진행하고 있었다. 인터넷 쇼핑몰 홍보까지 지속해서 해온 단원도 있었다. 강 감독은 최근 공연계 관계자를 만나 "심한 배신감을 느꼈다"며 실망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수진 감독을 포함한 징계위원회가 해당 단원에 대해 결정한 해고와 정직은 국립발레단의 가장 무거운 징계인 것.

국립발레단은 "국립단체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며, 이번 사태를 국립발레단 쇄신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다만 국립발레단의 이번 조치를 두고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나대한이 정부의 공식적인 자가격리 조치를 어긴 것이 아닌, 발레단 내부 판단에 따른 자체적인 자가격리 기간에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이기 때문이다. 한 무용계 관계자는 "사회 분위기 탓에 해고까지 갔지만 정단원을 해고하는 것은 조금 과하다는 생각도 든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