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천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확대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 취약계층 소상공인을 위해 31일부터 250억원 규모의 희망드림 경영안정자금을 확대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수행기관인 인천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하나은행과 힘을 합쳐, 금융기관 이용이 어려운 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다자녀가정, 새터민, 신용등급 6등급이하 금융소외자 등 취약계층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0.9%대 초저금리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취약계층 소상공인은 은행 대출의 어려움으로 대부업·사금융에서 연 20% 내외의 고금리 대출의 위험성을 갖고 있었다.

시는 이번 0.9%대 초저금리 융자로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소상공인의 경영난에 숨통이 트이고, 고금리 사용의 악순환을 예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당초 125억원에서 250억원으로 두배 늘리고, 이자차액보전을 1%에서 1.5%로 상향함과 동시에 예정보다 1개월 앞당겨 전격 출시되는 취약계층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이다

한편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의 보증료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1%였던 수수료를 0.5%로 대폭 낮추고, 자체 전담팀을 꾸려 최대한 대출기간을 줄이고 보증심사를 간소화해 신속하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융자 지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계속해서 현장의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소상공인들이 경영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정책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하나은행 모든 지점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