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주공항 30일부터 ‘워킹스루’ 진료소 운영…해외방문자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연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제주도는 오는 30일부터 해외방문 이력자가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즉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워킹 스루(Walking Thru) 진료소’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워킹 스루 진료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별도의 격리시설에서 대기할 수 있도록 했다.

공항에서 격리시설까지는 지정된 차량을 이용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으면 제주대학교 음압병상으로 바로 이송하고, 음성판정이 나오면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해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공항에서 진료·검사하고, 결과에 따른 격리조치까지 이뤄지는 원스톱 관리체계가 구축된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제주도의 관문인 공항 내 워킹 스루 진료소를 운영해 불필요한 접촉자 발생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19 해외유입을 막기 위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을 펴겠다”고 덧붙였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