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미스터트롯' 김수찬 "발라드 '같은 베개' 녹음, 새벽에 짬내서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미스터트롯' 김수찬이 바쁜 스케줄에도 특별한 팬 사랑을 뽐냈다.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김수찬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수찬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수찬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지난달 1일 방송된 SBS '김영철의 파워FM'에서 테이의 '같은 베개'를 짧게 한 소절 불렀던 김수찬은 풀버전을 기다리는 많은 팬들을 위해 최근 팬카페에 '같은 베개' 풀버전을 공개했다. '같은 베개'에 대해 김수찬은 "스케줄 끝나고 새벽 12시~1시에 녹음을 짬내서 했다"고 밝혔다.

발라드를 따로 연습했냐고 묻자 "발라드는 따로 연습을 안 한다. 연습한다기 보다 발라드 발성을 배우고 싶어서 배운 적은 있다. 가요를 배우고 싶어서 한원종 보컬 트레이너 선생님한테 발라드 창법을 한동안 배웠었다. 쓰는 발성이 다 다르기 때문에 알아놓으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그때 노래 감성을 표현할 때 디테일 표현들이 한 끗 차이다. 같은 곡이라도 또 다른 느낌을 줄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저것 많이 배우고, 보고 했다"며 "예전부터 발라드도 많이 불렀다. 친구들과 (노래방에) 가면 거의 발라드를 많이 부르고, 술 한잔 걸치고 가면 트로트를 부른다. 트로트는 컨디션을 안 타는데 발라드는 안 하던 장르라서 컨디션을 탄다"고 설명했다.
 
김수찬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수찬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수찬에게 네티즌과 팬들의 반응을 모두 보냐고 묻자 "저는 다 본다. '나야나' 때부터 계속 봤다. 댓글을 다 읽는 편이다. 긍정이 있으면 부정이 있고, 낮이 있으면 밤이 있고, 동전에도 앞, 뒷면이 있다. 항상 모든 것이 공존한다"고 비유했다.

댓글에 대해서는 "저에 대한 좋은 평가가 있으면 힘을 얻는다. 부정적으로 바라봐 주시는 분들의 댓글도 인정한다. '이렇게 보셨을 수도 있겠구나' 하면서 좀 안타깝다는 기분이 든다. 댓글을 보고 제가 수용할 건 수용한다. 한 번씩 다 먹긴 먹는데 편식한다. 맛없으면 뱉는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김수찬은 '미스터트롯' 참가 당시 인스타그램 댓글에 모두 '좋아요'를 누르며 팬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댓글을 다 읽긴 읽는데, 읽고 좋아요 누르는 데 한오백년 걸린다. 책을 많이 읽어서 눈으로 속독하고 빨리 읽는다. 요즘 좋아요를 잘 못 누르고 있어서 죄송하다"고 미안함을 전했다.

책을 많이 읽는다는 김수찬에게 어떤 책을 읽냐고 묻자 "어렸을 때는 '콩쥐팥쥐'나 '심청전' 등 전래동화를 읽다가 크고 나서 노래를 시작하면서부터는 '시크릿' 시리즈 같은 자기개발서를 많이 찾았다. '미스터트롯' 하면서는 '치유'라는 책을 읽었다. 읽으면서 자존감 높이는데 많이 도움이 됐다. 기회 되시면 읽어보셨으면 좋겠다"고 권유하며 "내용 하나하나가 자기 자신한테 힘을 주는 내용이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라. 나도, 상대도 다 같은 사람이고 똑같은 사람이기 때문에 인정하고 사랑하라'는 자존감을 높여주는 좋은 멘트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솔직하면서도 센스 있는 화법, 상대방을 편하게 해주는 여유로운 태도, 기분 좋은 에너지. 김수찬과의 인터뷰는 1시간이 10분으로 느껴질 정도로 행복한 시간이었다.

이러한 김수찬의 모습은 인스타그램 댓글에서도 드러난다. '미스터트롯' 참가자들에게 센스 있는 댓글을 남기기로도 유명한 김수찬은 "수많은 상황에서 떠오르는 말을 쓴다. 그 상황에 그 사람이 가장 즐거울만한 게 뭐가 있을지 그 순간에 떠올려서 쓴다. 짜 놓고 쓰는 게 아니라 우리들만의 공감대가 있다. 제가 워낙 장난기도 많고, 참가자들 사이에서 분위기 메이커 입장을 자처한다. 일상생활에서 재밌게 했던 멘트들을 인스타그램에 똑같이 쓴다. 친구, 형, 동생들이 좋아하는 드립을 댓글로 썼는데 '되게 웃기다'고 팬카페에 캡처가 많이 올라온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