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하이에나' 주지훈 "정은영 과거를 가진 당신을 사랑한다" 고백...김혜수 "당신 일이라 나답지 않게 군다, 父 말려라" 충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하이에나’의 주지훈이 김혜수에게 마음을 고백한다.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28일 방송된 ‘하이에나’에서는 살인사건에 휘말린 정금자(김혜수 분)과 윤희재(주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금자와 윤희재는 연락을 받고 화이트 호텔 스위트룸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술에 취한 하찬호(지현준 분)과 사망한 서정화(이주연 분)을 발견한다. 하찬호는 술에 취해 사건 일체를 기억하지 못했고 스위트룸은 사망한 서정화의 피로 범벅이 된 상태. 정금자는 곧장 신고하려는 윤희재를 말린 뒤 증거 사진을 촬영한다. 범인이 하찬호일 것을 확신하는 윤희재에게 정금자는 “우리는 하찬호 변호사인 것을 잊지말라.”고 이야기를 한다.

하찬호는 곧장 현행범으로 구속되고 정금자는 하준호를 만나러 간다. 하준호는 하찬호의 이복동생이자 서정화의 숨겨진 연인. 하준호는 “서정화가 모든 것이 정리되었다고, 해외로 가자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하며 하찬호가 정말 서정화를 죽인 거냐 되물었다. 정금자는 하찬호를 만나러 가고, 하찬호는 동거중이던 서정화가 집을 나가 찾으러 갔었다고 말했다. 하찬호는 “달래고 빌고 화내고 싸우다가 술을 마신 거다. 양주 반 병 정도 마셨고 그렇게 정신을 못 차릴 정도가 되지 않는다.”고 말하며 “정말로 정화가 죽은 거냐. 하준호 짓은 아니냐. 정말 내가 그런 거냐.”고 되물었다. 하찬호는 최근 정금자를 불러 “하준호랑 서정화가 관계가 있는 것 같다. 눈빛이 다르다.”며 두 사람 사이를 알아달라고 지시를 내린 적이 있다. 정금자는 하찬호에게 “하준호와 관련된 일은 절대 말하지 말라.”고 당부한다.

하찬호가 내연녀의 살인용의자로 몰린 사이, 하회장(이도경 분)은 송필중(이경영 분)을 불러 하찬호 일의 행방을 묻는다. 송필중은 “하찬호가 아니면 하혜원을 대표로 앉힐 거냐.” 물으며 “하혜원은 권력욕이 있어 어울리지 않는다.”며 하준호를 대표 자리에 은근히 권한다. 첫화 당시 하찬호를 견제하기 위해 하혜원(김영아 분)의 편을 들었던 윤희재는 “왜 하준호냐.”고 묻고 송필중은 “내가 원하는 건 하혜원의 이슘이 아니라 하준호의 이슘이기 때문에 그렇다.”는 대답을 한다.

정금자는 하찬호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증거를 모으러 다니고, 윤희재는 그런 정금자를 탐탁치 않게 생각한다. 정금자는 “이 일은 절대적으로 보안이 중요하다.”고 당부하면서 서정화의 그날 행적을 찾으러 다닌다. 서정화와 하준호가 세컨폰으로 연락을 한다는 사실을 아는 정금자는 계속해서 서정화의 세컨폰을 찾으러 노력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서정화와 연관이 있던 갤러리, 친구 모두 연락이 되지 않는 것을 확인한다. 정금자는 “하찬호를 믿냐.”는 비아냥에도 “내가 서정화를 하찬호 옆으로 다시 보냈다.”며 “이 일은 나한테서 시작된 거다. 무엇보다 진실이 중요하다. 서정화가 죽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며 진실을 찾으려 한다. 정금자는 모든 방향이 하찬호에게 향해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하찬호의 약물테스트 결과 졸피뎀(수면제) 성분이 나온 것을 확인하게 된다. 

송필중은 AP이언의 지사장인 케빈과 이슘의 하회장과 손을 잡고 하준호를 이슘의 대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한 편, 이슘을 망가트릴 계획도 함께 세운다. 그 와중에 케빈 정은 정금자를 불러내 서류를 넘기며 “윤희재에게 전해주면 좋겠다. 윤희재가 싫기도 하고 두 사람이 아무 사이 아닌 걸 확인하고 싶다.”고 말하지만 정금자는 거부한다.

정금자는 이후 윤희재를 만나러 가고 윤희재는 송필중이 하준호를 대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고백한다. 정금자는 이 일을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윤희재에게 신경을 끄라 말하지만 윤희재는 “정은영의 과거를 가진 정금자를 사랑하고 있다.”고 고백한다. 정금자는 “신경 꺼야 했다. 그런데 당신 일이라 그게 안 되더라. 당신 아버지 곧 무너질 거다.”며 말릴 수 있을 때 말리라 충고한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법조계의 금수저 변호사 윤희재와 악과 깡으로 버텨온 변호사와 정금자의 짜릿한 맞대결은 매주 금토 22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