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는형님' 세븐틴 승관, 이수근에 "라인 타고 싶어" 롤모델 '야망'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아는 형님'에서 세븐틴 승관이 이수근 라인을 타고 싶다는 야망을 드러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28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223화에서는 오늘의 게스트 전학생으로 김준현, 홍현희, 빅스 라비, 세븐틴 승관이 출연했다. 김준현의 출연에 민경훈은 "전에 세윤이랑도 같이 나왔던 것 같은데"라고 말했고 김준현은 "처음이야"라고 얘기하며 "웃기는 친구네, 이 친구"라며 웃었다.

그때 문세윤과 함께 출연한 이는 유민상이었다. 김준현은 "말을 잘 못할 때인데 우리 아이가 '아빠다'라고 했대. 유민상을 보고. 문세윤을 보고도 '아빠다!'라고 했다는 거야. 그런데다가 김민경을 보고도 '아빠다'라고 했다고 하니까 되게 미안하더라고"라고 말해 큰 웃음을 주었다.

그럼 강호동을 보고는 어땠냐고 묻는 아는 형님 출연진들에 김준현은 "아니야. 호동이는 결이 좀 다른 것 같아"라고 말했다. '뚱계'에서는 인정받지 못한다는 강호동에 모두들 웃음을 터뜨렸다. 홍현희는 백반집에 갔을 때 식당 이모님들이 자신과 홍윤화를 헷갈려했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홍현희는 "그때 근데 팬서비스를 뭐라도 해드려야 할 것 같아서 홍윤화 개인기 '얼마나 맛있게요'를 했어. 이모님들이 날 윤화로 아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세븐틴의 승관이 아이돌계의 이수근을 꿈꾼다고 해 주목을 받았다. 승관은 "확실히 개그코드도 잘맞고, 내가 저 라인을 타야겠다"며 야망을 보였다.

이수근은 "저 표정 뭔데. 내가 잘못 들었나 해가지고"라고 말했고 승관은 자신의 롤모델이 이수근이라 밝히며 야망의 불씨를 태웠다. 빅스의 라비는 '아는형님'에 자신이 나오는 상상을 했다며 출연하게 된 소감에 대해 기쁘다고 설명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