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이진호, “김용호 기자, YG에 1억 현금으로 받았다” 의혹 재점화…녹취록 일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유튜버 이진호 기자가 김용호 기자가 YG 측으로부터 1억 원을 현금으로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재점화시켜 논란이 예상된다. 

27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는 “김용호 녹취록 단독 공개!! 회장님이 1억을 현금으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 기자는 “김용호 씨가 스포츠월드에서 기자로 재직하던 당시 ‘YG 측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았다’라는 의혹을 받은 바가 있어 이 문제를 다뤄보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그러면서 지난해 2월 미디오오늘에서 보도한 기사를 언급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김용호 기자는 사고 직후 트위터에서 본 목격자의 진술을 인용해 승리의 음주 운전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정보도와 함께 5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걸기도 했다. 이후 양쪽은 항소했지만, 2017년 초 YG가 갑자기 소를 취하하며 종결됐다. 

한 연예매체 기자는 YG로부터 김용호 기자가 1억을 받았으며, 해당 사실을 이야기하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 사건 후 김용호 기자는 YG 비판 기사를 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당시 해당 논란에 대해 김용호 기자는 “말도 안 되는 뜬소문이다. 양현석을 만난 자리에서 화해를 요청했지만 합의금은 전혀 없었다”라며 “데스크를 맡으면서 기사를 쓰지 않은 결과다. 후배들이 YG 비판 기사를 계속 썼다”라고 부인한 바 있다. 

이진호 기자는 해당 사건을 다룬 본격적인 방송을 할 예정이라며 자신이 입수한 단독 녹취록의 일부를 공개했다. 이진호가 공개한 녹취록 속 김용호 기자는 “원 회장이 준비를 했다가 시킨 1억을 현금으로 현장에서”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진호는 “김용호 씨의 목소리가 직접 담긴 녹취록이니 본인이 아니라고 발뺌은 못할 것 같다. 중요한 사실이 하나 있는데 대체 원회장이 누구길래 1억원을 줬을까요. 제가 취재한 내용에 따르면 엄청난 분으로 YG와도 관계가 있다”라며 구체적으로 정리해 방송으로 곧 다루겠다고 예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