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77억의 사랑’ 김강림 전도사, 신천지 탈출 경험 고백…“집 문이 잠겨있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77억의 사랑’ 이단 탈출 상담가 김강림이 신천지 탈출 경험담을 들려준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JTBC ‘77억의 사랑’에서 김강림 전도사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은 대구 코로나19 집단 전파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신천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김강림은 신천지 신도였다가, 탈출 후 이단 탈출 상담가로 활약 중이다. 그는 “군대 제대하고 신천지에 빠졌다”며 “가출하려고 했는데 집 문이 잠겼다. 화장실로 뛰어가서 창문을 열었다. 뛰어내리려고”라며 생생한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이외에 다른 패널들도 각국의 사이비 신흥종교 관련 사건들에 대해 언급한다. 중국의 장역문은 “포섭을 거부하면 귀를 자른다”고 해 충격을 안긴다. 

또한 ‘미스터트롯’의 노지훈도 출연을 예고했다. 노지훈은 러시아 안젤리나와 듀엣 무대 뿐만 아니라 아내 이은혜, '미스터트롯' 라이벌 등을 언급한다고 해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김강림 전도사와 노지훈이 출연하는 ‘77억의 사랑’은 오는 30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