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미즈하라 키코, 코로나19 사태에도 일본 벚꽃 구경 나온 인파 일침 "비상식적 행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일본 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키코가 코로나19 사태에도 벚꽃 구경을 나온 인파에 쓴소리를 냈다.

27일 미즈하라 키코는 자신의 인스타스토리를 통해 벚꽃 구경 중인 인파 사진을 올리며 "위기감을 가져라. 10대, 20대, 30대, 40대 젊은 사람도 심각해지는 경우가 많다"며 "그 외에도 모르는 사이 자신이 많은 이들에게 (코로나19를) 옮겼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경솔한 행동을 하지 말자. 지금은 모두의 마음이 하나여야 한다.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미즈하라 키코 인스타스토리
미즈하라 키코 인스타스토리


특히 미즈하라 키코는 "외국 친구들로부터 '왜 일본은 모두 나가서 노느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대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비상식적인 행동이다. 코로나를 전파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지금 전 세계가 문을 걸어잠그고 외출을 자제하고 대책을 세우고 있는 중에 일본뿐 아니라 어느 나라건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이면 주목의 대상이 될 것"이라며 "그건 지금 세계적으로 보면 비상식적인 일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미즈하라 키코 인스타그램
미즈하라 키코 인스타그램


미즈하라 키코는 지난 1월에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목소리를 낸 바 있다. 당시 미즈하라 키코는 "악질적인 인종차별, 재일 한국인에 대한 혐오가 가슴 아프다"며 "어디서 태어나도 우리는 모두 같은 지구인"이라고 정의했다.

뿐만 아니라 '재일 한국인 학살 선언 연하장에 대해 국가와 도시에 긴급 대책을 요구한다'라는 제목의 서명 운동 링크를 공유하며 "서명 운동에 찬성한다. 재일 한국인 학살 선언 연하장에 대해 나라와 시에 긴급 대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해당 서명 운동은 한국인 혐오 표현에 대한 대책 마련 촉구 목적으로 시작된 운동으로,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다문화 교류 시설에 '재일 한국인을 말살하자'라는 내용의 협박 엽서가 도착하는 사건이 발생한 후 시작됐다.

한편 미즈하라 키코의 인스타스토리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이며, 27일 오후 2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2117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