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 헛개수입대장 찾기 위해 심지호 사무실 잠입…'반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가 사별한 남편 임지규가 남긴 헛개수입대장 서류를 찾기 위해 심지호 사무실에 잠입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1TV '꽃길만 걸어요'에서 강여원(최윤소)은 봉천동(설정환) 몰래 김지훈(심지호)의 빈 사무실을 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여원은 남동우(임지규)가 하나음료로 인해 숨진 것으로 파악하고 그 배후에 지훈이 있음을 알아냈다.
KBS '꽃길만 걸어요'
KBS '꽃길만 걸어요'
하지만 지훈의 사무실을 찾은 여원은 "죄송했습니다. 남편 일로 제가 오해를 한 것 같아요. 다시 한 번 사과드리겠습니다"고 고개를 숙였고, 지훈은 "오해가 풀렸다니 다행이네요. 앞으로 업무에만 집중해 주세요"라고 말했다.

이후 여원은 천동에게 "제가 요즘 팀장님한테 소홀했죠? 자기 생각에만 빠져서 곁에 있는 사람에게 소홀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천동은 "난 여원 씨 곁에만 있을 수 있다면 그걸로 충분한 사람입니다. 지금처럼 가끔 웃어만 달라"고 전했다.

천동은 여원이 자신을 위해 비밀을 숨기는 것도 모르고 지훈에게 헛개수입대장 서류를 찾았다. 지훈은 "회사에는 없다. 예전에 근무했던 직원이 원본을 외부로 빼돌렸다는데 어디로 갔는지 나도 모른다"고 거짓말 했다.

이어 "원산지 문제는 사장님도 어쩔 수 없으셨다고 인정한 건이다. 지금 우리한텐 탄산수 프로젝트가 훨씬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원에게는 "땅 매입이 더 미뤄지면 봉 팀장이 난처해진다는 거 잘 아실 거라 생각한다"며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