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봉구, 전국 최초 '교회 온라인 예배'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최초로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에 '온라인 예배실'이 개설됐다.

구는 코로나19 집단 확산을 예방하기 지난 26일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교회들이 온라인예배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도봉구에는 258개의 교회가 있다. 이 가운데 교회 43곳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예배를 전면 중단했다. 교회 118곳은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내 대부분의 교회가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고 있지만 일부 소규모 교회에서는 인터넷이 설치돼 있지 않거나 영상매체 조작의 어려움 등으로 온라인 예배를 하지 못하고 있다.

구는 작은 교회를 대상으로 쉽게 운영할 수 있는 온라인 예배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또 구청 구민청에 온라인 예배당을 만들어 실시간 온라인·녹화 예배를 할 수 있도록 영상장비와 촬영기술 등을 지원하고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