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법무부, 교정정보시스템 개선 사업 착수…ICT 기술 접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강건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노후화된 교정정보시스템이 최신 정보통신기술(ICT)과 접목해 17년 만에 개선된다.

법무부는 올해 3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지난 2003년 구축된 교정정보시스템에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하는 '차세대 통합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법무부는 '차세대 지능형 교정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총 351억원을 들여 3단계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중 '차세대 통합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은 1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총 220억원이 투입된다.

개별·노후화된 시스템을 재설계해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고 맞춤형 교정·교화, 스마트 교정시설 등 교정행정을 과학화해 행정비용과 재범률을 줄이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다.

먼저 법무부는 수십 년간 종이문서와 전자문서로 이중 관리되고 있는 수용기록부를 전자문서로만 처리될 수 있도록 기능을 보완할 예정이다.

또한 일반접견, 화상접견, 스마트접견 등 별도로 구축돼 사용이 복잡했던 접견 민원시스템을 통합 플랫폼으로 표준화해 민원서비스를 개선한다.

이와 함께 다기능 민원단말기(키오스크)를 도입해 민원실에서 교도관이 관리하는 접수증 출력, 영치품·구매물 신청을 간소화한다. 개인정보동의서 작성 등 종이문서 사용을 줄여 민원서비스의 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향후 법무부는 수용정보 빅데이터 시스템, 지능형 영상계호, 전자 수용번호 등 '차세대 지능형 교정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이 종합적으로 적용된 스마트 교정시설을 구현, 교정의 역량을 수용자 교정교화에 집중 시켜 재범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