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산불진화 헬기 추락사 부기장 유족, 성금기탁···고인 뜻 받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연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울산시는 지난주 울주군 산불 진화 과정에서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부기장 A(47)씨의 부인 이윤경(42)씨가 재난기금으로 15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27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시장을 만나 재난기금으로 써달라며 성금을 전달했다.

이윤경씨는 “고인이 된 남편이 평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에 대한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 “유지를 생각해 금전을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의 구조 과정을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소방관들의 헌신적 구조 활동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송철호 시장은 “지금 가장 상심이 클 분인데 오히려 소방관들의 노고를 위로해 줘서 너무나 감사하다”면서 “고인의 뜻을 받들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시는 유가족에게 추모패를 전달했으며, 명예시민증도 수여할 계획이다.시가 재난구호 활동 중 숨진 분에게 명예시민증을 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