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성군, '긴급생계비' 34억원 편성…민생 안정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전남 장성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경기를 부양하고 민생 안정을 위해 긴급예산 편성에 나섰다.

27일 장성군에 따르면 '재난 긴급생계비' 예산 48억원을 오는 4월 초까지 최우선적으로 편성하고 신속히 집행할 방침이다.

재난 긴급생계비는 소득 수준과 가족 수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중위소득 100% 이하'의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국민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와 법정 차상위 계층을 위한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사업'에도 14억원을 책정할 계획이다.

여기에 '연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을 위해 '공공요금 지원 예산' 6억원을 편성해 석달 간 매월 10만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장성군형 민생지원'을 위해 만7세 미만 아동수당 수급권자에게 지급하는 '아동양육 한시 지원사업'에도 8억원을 책정하고, 운송 수입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종사자 생활경영안정 지원금 4600만원도 반영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장성사랑상품권을 비롯해 선불카드, 현금 등 사업성격에 맞춰 지급하고 얼어붙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금 사용기간을 3개월 이내로 정할 방침이다.

앞서 장성군은 지난 25일에도 코로나19 관련 민생예산 등이 포함된 총 33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재정 지원을 통해 군민들이 단시일 내에 민생안정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