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권오봉 여수시장, 485억 규모 '긴급민생지원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철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권오봉 여수시장은 27일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보고 있는 저소득층 민생지원과 소상공인·중소기업 경영지원 등을 위해 48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27일 여수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485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위기극복 '긴급 민생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발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권 시장은 "일자리 중단과 소비 위축으로 서민경제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께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내놓았다"면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더 많이 더욱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어"긴급지원의 기본방향은 민생활력과 경영회복에 초점을 두고 정부와 전남도의 추경 매칭 사업 제외·누락자에 대해 추가 발굴 지원하고, 중위소득 일정 비율을 적용하되 중복 지원은 원칙적으로 배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책의 핵심내용인 긴급생활비는 도비 매칭 사업으로 전남도 기준에 의해 중위소득 100% 이하 전 시민 12만 4000가구의 37%인 4만 6000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40만~60만 원 정도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자체 사업으로 긴급생활비 제외·누락자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고 중위소득 100~110% 이하, 재산가액 2억 원 이하의 일용직 근로자, 자영업자, 대리기사 등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는 약 5000가구에 대해서도 40만~6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권 시장은 "전남도 지원 기준보다 대상 세대별 10만 원씩 추가 지원하고 집행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재난관리기금과 예비비로 4월 중 우선 집행하고 이후 추경에 반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시는 세부 계획이 확정되면 읍면동을 통해 신청받고, 확인 작업을 거쳐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금은 일정 기한을 정해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대부분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된다.


뉴시스 제공
이외에도 중위소득 75% 이하의 실직·휴직자에 대해 한시적 긴급복지 13억7000만 원, 어린이집·유치원 휴원 아동 1300여 명에 1인당 10만~20만 원 등 가정양육수당 2.1억 원, 택시 종사자 1인당 50만 원씩 7억4000만 원을 지원한다.

또 기초수급자·차상위계층 등 1만 3000여 세대에 4개월간 가구원 수에 따라 총 40만~192만 원 차등 기준에 따라 70억5000만 원, 만 7세 이하 모든 아동 대상 아동수당 56억 300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연매출 3억 원 이하 상시고용 5인 이하, 1만3000여 업체에 대해 전기, 상·하수도, 가스 등 공공요금을 최대 30만 원까지 총 39억 2000만 원이 지원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경영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이차보전 지원사업으로 당초 150억 원 융자 규모에서 300억 원 규모로 확대 지원하고, 중소기업 발전자금 융자 규모 100억 원, 저신용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보증 수수료 지원 18억 원이 투입된다.

소상공인 진흥공단과 전남신용보증재단에 시청 공무원 3명을 파견해 신속한 자금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권 시장은 "앞으로도 저소득층과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가용재원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4월 5일까지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전 시민이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고통 분담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개월분 월급의 30%인 1030만 원을 반납기로 했다. 부시장 이하 전 직원들은 1,2차에 걸쳐 총 8219만 원을 모금해 피해 시민들에게 쓸 예정이다.

한편 여수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여수사랑상품권 10% 할인 판매를 6월까지 연장하고 착한 임대료 감면 운동, 화훼농가 꽃 사주기, 농·수산물 판촉 행사, 농어민 공익수당 57억 원 4월 지급 등 선제적인 경기 부양책을 추진하고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