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질본 "확진자, 냄새 못맡는지 연구 필요…무증상 전파 등도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윤교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방역당국이 무증상 시기 전파 가능성과 확진환자의 역학적 특성 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와 관련한 연구들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7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역학조사를 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목적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본부장은 "특히 많은 사람이 관심있어 하는 대구 신천지 교회 및 청도대남병원, 줌바댄스 집단 발병 경로, 구로 콜센터 같은 대형 환자가 발생한 집단발병의 첫 번째 감염 경로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최근 냄새나 맛을 못 느끼는 것, 무증상자는 얼마나 되느냐 질문이 많다"며 "임상시험이나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정 본부장은 "무증상 시기 전염력은 전 세계적인 관심사"라며 "노출이 명확한 집단 발병 사례에서는 무증상자가 2차 감염을 시켰는지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본부장은 "무증상 시기에는 아직 전파 사례가 우리나라에서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여러가지 증거가 쌓여 전파 경로를 알게 되면 코로나19에 대한 방안을 수립할 수 있어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