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백신·치료제 협력 연구 위한 민·관 협의체 구성…27일 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광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제와 백신, 치료제 연구 개발을 위해 민·관 협력연구를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은 27일 코로나19에 대한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연구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처 및 민·관 협력연구 강화를 위한 회의는 27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다.

이날 회의에선 정부 및 민간기관 참여 협의체 구성 필요성, 연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또 정부와 민·관의 역할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다.

방역당국은 민·관 협의체가 코로나19 연구 기반을 강화하는 등 여러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향후 민·관협의체를 통해 진단제, 백신, 치료제와 관련한 연구개발 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실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엔 관계부처인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비롯해 중앙임상치료태스크포스(TF), 대한감염학회, 대한화학요법학회,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등 의료기관 및 관련 학회 관계자가 참석한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