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질본 "제이미주병원 62명 확진…역학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민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다수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대구 달성구 소재 제일미주병원에서 현재까지 총 62명의 확진환자가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7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3월26일 입원환자 1명이 확진돼 355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총 62명이 확진됐다"고 말했다.

62명 중 간병인이 1명이며 나머지는 이 병원의 환자다.

정 본부장은 "이후 24일 입원한 1명이 감염돼 접촉자와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에 추가로 확진환자가 확인됐다"며 "해당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병원은 90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에 위치해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나 당시에는 전원 음성이 나왔었다.

이에 대해 정 본부장은 "3월20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발병이 있어서 제이미주병원에 대해서는 21일에 전수조사를 시행했다"며 "정신병원이다보니 대부분 폐쇄병동으로 운영이 될 거라고 판단했을 거 같다. 종사자 조사를 먼저 시행했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이후 잠복기를 거쳐 발병할 가능성이 있어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했고 3명 정도가 증상이 발생해 1명이 24일 확진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조사를 안 한 것은 아니고 일단 종사자에 대한 조사를 먼저 시행했다"며 "조사나 관리 현황에 대해 문제가 없었는지 점검을 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요양병원 등 병원 집단발병에서 다인실을 이용하는 환자 관리에 대해 정 본부장은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은 다인실을 이용하다보니 관리 어렵다. 확진 환자의 경우에도 간병이 필요하기 때문에 격리도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러 전담 병원을 확보해 간병 인력 등 간호 인력을 지원해 관리하고 있다. 나머지 노출된 환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격리 병원 마련하도록 노력하고 어려운 경우에는 해당 병원에서 병실을 충분히 확보해 1인 1실 또는 격벽을 이용한 코호트 격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