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 시민사회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즉시 지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구 시민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공공의료 체계 강화와 긴급생계자금 즉시 지급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와 대구 민중과함께는 27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국내 민중사회단체 연대조직인 민중공동행동이 4.15 총선을 앞두고 연 집회 '사회대개혁, 총선 승리를 위한 3.28 공동행동'에 따른 것이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비정규직 노동자 등의 해고 불안, 그리고 보건의료·공공부문 사회서비스 노동자들의 업무 과중과 안전대책 미비 등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노동자의 희생으로 공공의료를 대체해서는 안 된다. 근본적인 감염병 대응 체계 구축과 함께 공공의료를 강화해야 한다"며 "전염병과 생계위협이라는 이중고의 벼랑 끝에 몰린 대구시민에게 긴급생계자금을 4.15 총선 이후가 아니라 즉시 지급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길우 대구 민중과함께 상임대표는 "중소 영세 사업장과 소상공인이 생계로 고통받고 있다. 대구시는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서라도 신속하게 이들의 생존권을 지켜야 한다"며 "권영진 시장이 어제 민주당 시의원 질의에 '그것이 정치냐, 제발 힘들게 하지 마라'고 했는데 이는 권 시장이 아닌 여기 있는 노동자와 시민이 할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현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 대구지부장은 "대구 의료진의 방호물품과 마스크 등이 부족하다. 간호사들도 평소보다 많은 환자를 돌보며 버티고 있지만 인력 대책은 없다"면서 "이런 상황을 2015년 메르스 때도 겪었다. 그때도 공공병원 확충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지금껏 진행된 게 없다"고 짚었다.

한편 대구시는 지역 64만 가구에 코로나19 관련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한다. 다음 달 3일부터 온라인으로, 6일부터 행정복지센터 등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