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스트싱어' 장한이, 심사위원 극찬 받은 '애모'…박애리 "정말 대단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라스트싱어' 장한이가 '애모'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라스트싱어' 2회에서는 1라운드 경연에서 김수희의 '애모'를 부른 장한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한이는 애절한 목소리로 섬세하면서도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심사 결과 장한이는 올크라운을 받아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MBN '라스트싱어' 방송 캡처
MBN '라스트싱어' 방송 캡처

무대를 본 박애리는 "저는 오늘 무대 보면서 너무나 잘 알려진 곡이니만큼 그 곡에 담겨 있는 섬세한 길들을 우리가 상상하고 그 길이 잘 표현됐을 때 감동을 하게 되는데 하나하나 놓치는 거 없이, 거기에 장한이 씨만의 매력을 곳곳에 담아내신 것 같다"며 "때로는 섬세하게, 때로는 정말 힘있는 큰 성량으로, 마지막에는 이 노랫말이 가진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오롯이 담아내신 것 같아서 정말 대단하시다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주영훈은 "지금 제가 노래를 듣고 놀랐던 것은 사실 1절의 느낌이 장한이 씨가 가진 것의 100%를 보여주지 않았던 것 같아서 약간 갸우뚱했었는데 그 에너지를 참았다가 2절에서 터뜨리시더라"며 "굉장히 뜨겁게 다가와서 아주 깜짝 놀랬다. '아, 이걸 하려고 앞에 아껴뒀구나' 이런 느낌에서 아주 좋은 무대였다"고 칭찬했다.

또한 채연은 장한이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앨범의 데모곡을 장한이가 녹음한 것. 채연은 "댄스의 느낌도 되는데 '애모'의 애잔한 노래를 부르면서 '나한테 감동을 줄 수 있구나'에 두 번 소름이 돋았다. 그런 면에서 무대를 조용히 부르면서 오롯이 장악해나가는 모습이 너무나 멋져보였다"고 전했다.

무대를 본 시청자들 역시 "한이 언니 기다렸어요. 역시 최고의 보이스"(김**), "장한이 최고. 섬세한 감성을 살려서 마음을 울린다"(문*), "천상의 목소리. 오늘도 감동입니다"(ys**), "장한이 목소리를 다시 듣게 돼서 귀호강합니다. 장한이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노래를 자주접하게 되면 좋겠어요. 파이팅입니다"(뮤*), "역시 너무 아름다워서 눈물이 나네"(ohm**) 등의 응원 댓글을 남겼다.

한편 MBN '라스트싱어'는 트로트계를 접수한 실력자들 총 24인이 펼치는 불꽃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