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현판에 흉기·협박편지…경찰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민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출입구 현판에 현판에 흉기와 함께 협박성 메시지가 적힌 편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26일 제주 시내에 위치한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출입구 앞에 흉기가 붙어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장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공화당 도당 당직자는 지난 26일 오전 9시31분께 업무차 사무실에 방문했다가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편지에는 "우리나라에 애국당 당대표 조원진 정신차려라. 제주에서 떠나라" 등의 문구가 적힌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제주도당 현판에 부착된 흉기와 편지를 확보, 인근 폐쇄회로(CC)TV 등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우리공화당 대변인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우리공화당은 이 사건을 엄중하게 보고, 철저한 경찰 수사를 요청한다"면서 "야당 대표에 대해, 그것도 칼을 동원해 협박메시지를 남기는 공포스럽고 대담한 범행을 저지르는 이런 행위를 절대로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칼과 협박메시지로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를 위협한 이 사건에 대한 철저한 경찰 수사를 촉구하며, 결과에 따라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