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텔레그램 성착취 가담자 40대 남성 '한강' 투신 "일 커질 줄 몰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아동·미성년자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물 영상을 촬영 및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방 회원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한강에 투신했다.

27일 MBN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새벽 2시 47분쯤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이 투신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40대 직장인으로 '박사방'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 오면서 이를 비관해 투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사방’ 조주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사방’ 조주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투신 현장에 있던 가방에서는 남성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CCTV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정확한 투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남성을 찾기 위해 한강 주변을 수색 중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미꾸라지 같은 게 빠져나갔네 딴 놈들도 줄줄이 따라 뛰어들어라(mjk***)", "그런 말도안되는 협박 강간 성폭행 영상을 봐놓고 일이커질줄몰라?ㅋㅋㅋ그러니까 똑바로 살았어야지..(yj21***)", "박사방에 입금하기까지 무려 5번의 단계를 거쳐야 한다 절대 일반 야동처럼 ' 실수로' '우연히' 말은 안통해~~ 40대면 가정도 있을텐데 에라이~!(wind***)", "40대 남자가 10대 애들 괴롭히는 영상 보고 낄낄거리다가 이제와서 일 커질 줄 몰라?(0106***)", "박사방에서 본 그 많은 아이들을 보고 너는 무슨생각을 했냐? 니가 사람이면 들어가지도 보지도않았어야한다. 극단적선택은 이미 저질러놓고서 너의 그 하찮은 생명을 던지는걸로 숨다니 참 살았어도 어찌 살았을지 보이는 행동이다. 올바르게 죗값을 치르지못함이 비겁하다(kmju***)" 등의 반응을 전했다.

한편 박사 조주빈이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던 32억 규모의 암호화폐 지갑이 조주빈 소유의 계좌가 아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관계자는 "조주빈이 유료방 입장료를 받기 위해 게시했던 3개의 암호화폐 지갑주소 중 2개는 조주빈이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가짜 지갑주소 중 1개의 입출금 내역이 32억 가까이 달하는데 조주빈과는 관계가 없는 계좌"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