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니엘 헤니,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실천 중인 근황 공개 "이제 슬슬 나 자신에게 짜증나려고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다니엘 헤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27일 다니엘 헤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젠 나 자신에게도 슬슬 짜증이 나려 하네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다니엘 헤니는 독서하는 모습, 기타를 치고 있는 모습, 또 반려견을 안고 자고 있는 모습 등 한 프레임 안에 모든 동작을 하고 있다.

다니엘 헤니 SNS
다니엘 헤니 SNS

다니엘 헤니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모습을 자신의 방식대로 재치있게 표현해 눈길을 끈다.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실시되고 있는 캠페인으로, 외출 자제, 재택근무 확대 등이 포함된다.

한편 다니엘 헤니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식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회사 에이치피오(덴프스)와 함께 대구, 경북을 포함한 전국 각처에 현금 1억 원과 2억 원 상담의 금액을 기부하기도 해 화제를 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