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해시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 소식에…동해몰, 벌써부터 '서버 폭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동해시의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 소식에 벌써부터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27일 동해시는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 실시 소식을 전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판매 및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어민들을 돕기 위한 것으로, 오징어 1상자(1.5kg)당 2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앞서 강원도는 감자 10kg에 5천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직접 홍보에 나서며 전국적으로 'PTS'(potatos) 열풍을 일으켰다.

감자 판매일만 되면 수많은 사람들이 감자 구매를 위해 치열한 '피켓팅'을 펼치는가 하면,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려 일부는 구매버튼 조차 구경하지 못한 채 매진 공지만 보고 돌아오는 사람도 속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가운데 이번에는 오징어가 감자의 뒤를 이어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예정된 판매 시작일은 30일이지만, 오징어 판매처인 '동해몰'은 오징어 팔아주기 운동 소식을 듣고 달려온 사람들로 인해 서버가 폭주하면서 접속 자체가 되지 않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지금도 안들어가지는 이유 뭡니까ㅠㅠ 벌써 못샀네", "감자 사신 분들은 양보해 주세요ㅠㅠ 감자 구경도 못했는데 오징어는 품고 싶습니다", "감자는 관심 없었는데 오징어는 사고싶다", "벌써부터 내 오징어는 없을 것 같은 슬픈 예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번 시에서 판매되는 오징어는 1상자당 동해산 손질 오징어가 10마리씩 포장돼 있으며 택배비 포함 2만원에 판매된다. 총 2000상자를 판매할 예정이며, 1인당 1상자씩 구매가 제한돼 있다. 배송은 구매 당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루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