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외유입 차단 어떻게?…정부 "해외입국자 모두 자가격리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뿐 아니라 해외 입국자 모두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지자체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유럽 외에 다른 국가에서 오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 강화 방안은 심도 있게 논의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자가격리는 검역 단계에서 벗어나 지자체에서 관리해야 되는 부분으로 일부 지자체에서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하겠다는 의견도 있다"며 "그런 의견을 총괄적으로 판단해 자가격리자가 늘어났을 때의 충분하고 효과적인 관리 방안을 논의해 최종 발표하겠다"고 했다.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진행돼 모든 해외발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는 의료계 조언이 있따르고 있다.

지자체 가운데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의 해외유입 사례가 늘고 있다며 모든 입국자를 자가 격리할 것을 요구했다. 대구시는 정부 지침보다 강화된 관리 방안을 마련했다. 모든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 후 3일 이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자가격리 해제 전 재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아야 격리를 해제하기로 했다.

최근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 현황을 보면 유럽과 미국이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콜롬비아와 캐나다 등 미주 국가를 비롯해 이집트, 태국, 필리핀, 이란 등 아프리카나 아시아 대륙에서 들어온 경우도 있다.

전날 발표한 통계를 보면 해외에서 유입된 확진자는 하루 만에 39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104명 중 37.5%를 차지한다.

향후 1~2주간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 수가 증가한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당분간 해외 유입을 어떻게 차단하는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위험도를 평가해 검역 강화 대상 국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전원 진단검사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27일 0시부터 유증상자는 진단검사, 무증상자는 자가격리를 강제하기로 했다. 그 외 지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