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울산 7번 확진자, 퇴원 후 5일만에 양성 재확진…첫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지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병원을 퇴원했던 울산 7번 환자가 27일 다시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는 지난 22일 퇴원한 7번 확진자(23·여)가 이날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퇴원 후 재발하는 사례로는 울산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7번 확진자는 울주군 삼남면 이손요양병원에서 작업치료사로 일하던 중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퇴원 이후 요양병원에 출근하지 않고 집에서 자가격리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는 퇴원 3일만인 25일 호흡기에 이상 증세를 보여 곧바로 울주군보건소에 연락했다.

보건소는 이날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확진자는 27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