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려원, 디지털 성범죄 사건에 분노 "누구도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파괴할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정려원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을 독려했다. 

27일 정려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많은 분들이 관심 가지고 알려주시고, 도움 주셨으면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포스터를 게재하며 "텔레그램 'N번방'을 비롯한 디지털 성범죄에 피해 입으신 분들! 여러분 잘못이 아닙니다"라며 "피해 지원에 함께하는 분들이 많으니, 걱정 마시고 지원받으세요"라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이번에도 솜방망이 처벌로 끝난다면 제2, 제3의 N번방 사태가 벌어질 수 있습니다"고 말하며 "경찰, 검찰 등이 N번방에 연루된 모든 자들을 조사, 처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임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 누구도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파괴할 수 없습니다"고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려원 인스타그램
정려원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제발 피해자들 입장만 생각하는 나라이길 바랍니다". "똑바로 살아라에서 노민정씨가 했던 대사네요", "멋지고 대단하세요 !! 피해자 잘못이 아닙니다", "항상 목소리 내주셔서 감사하고 항상 응원합니다", "원언니 멋진 사람인거 알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꾸준히 목소리 내 주시는거 너무 멋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이 세상에 공개되며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N번방' 등 여러 성착취 텔레그램 운영자 및 관전자도 모두 처벌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