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시, 코로나19 고위험군 간병인 관리 방안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 집단인 간병인에 대한 관리방안을 마련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간병인은 집단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고위험군 집단이다.

하지만 간병인은 법 테두리 안에서 관리되지 않아 시는 병원 내 간병인 전수 진단검사에 맞춰 자체 관리방안을 마련하했다.

의료기관은 간병인이 병원 근무 전 반드시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을 확인해야 한다.

또한 근무자 명부 및 건강관리카드 작성, 출입증 발급, 보건교육 실시,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업무 배제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시는 간병인에게도 병원 업무 이외에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환자와 함께 식사 금지,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금지, 본인 환자만 간병하는 등의 행동 수칙을 함께 마련했다.

특히 시는 대학병원 간병인부터 진단검사를 시작해 순차적으로 검사 범위를 전체 간병인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뉴시스 제공
시가 병원을 통해 파악한 전수 진단검사 대상은 73곳, 총 2648명이다.

시는 1차적으로 대학병원 5곳 1227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결과는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밝힐 예정이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요양병원 종사자 중 간병인의 감염도 다수 발생하고 있음에 따라 병원 내 간병인 그룹도 잠재적인 집단감염의 뇌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들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0시 기준 대구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4명이 증가한 총 6516명이다. 경북은 확진 환자가 9명이 추가돼 누적 환자 수는 1283명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