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북대, 생활관 입주 예정 대구·경북 학생 '코로나19' 검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대학교는 생활관(기숙사) 입주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거주 학생들을 대상으로 PCR(종합효소연쇄반응) 검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집단감염과 지역확산 예방을 위한 조치로, 검사 비용과 숙박비 및 식사 등은 대학이 부담한다.

이에 전북대는 해당 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생활관 정기 입주시 PCR 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생활관 돌봄실에 특별입주할 수 있도록 했다.

전북대는 앞서 공동생활을 하는 생활관 특성상 모두의 안전을 위해 특별재난지역 거주 학생에 대해 PCR 검사 후 결과지를 지참해야만 생활관에 정기 입소할 수 있도록 했다.

특별입주 및 PCR 검사 신청은 학생들의 선택사항이며 만약 신청하지 않는 학생은 PCR 검사를 받고 결과지를 제출해야만 생활관에 입소할 수 있다.

생활관 특별입주 신청 기간은 오는 26일 오후 2시부터 27일 오후 1시까지다. 신청 방법은 생활관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입주는 오는 2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며, 이동은 개별 차량으로만 해야 한다.

전북대는 특별 입주 다음 날인 30일 전북대병원에서 PCR 검사를 진행하고, 31일 결과 확인 후 음성 판정자는 본인 호실로 이동하게 할 방침이다.

전북대 생활관 관계자는 "많은 이들이 함께 생활하는 생활관 특성상 큰 틀에서 모든 이들이 서로를 믿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한 조치"라며 "다소 불편함이 있겠지만 집단감염 방지와 지역사회 감염 억제를 위해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담당자(063-270-4723, 3530, 3630)로 문의하면 된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