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남, 코로나 확진 총 87명…밤새 추가 발생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현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남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7일 오전 10시 현재 전날과 같은 87명이다.

경남도는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6일 오전 10시 태국 여행을 다녀온 양산 거주 40세 남성(경남 90번, 음성 3명을 양성으로 잘못 분류해 3번이 높음) 확진 발표 이후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또 "87명의 확진자 중 60명이 완치되어 퇴원하고, 현재 입원 중 확진자는 27명"이라고 전했다.

병원별 입원자는 마산의료원 20명, 양산부산대병원 3명, 창원경상대 병원 3명, 국립마산병원 1명이묘, 1명은 중증환자다.

이로써 현재, 도내 시·군별 확진자 수는 창원 24명, 거창 19명, 창녕 9명, 합천 8명, 김해 6명, 거제 6명, 밀양 5명, 양산 3명, 진주 2명, 고성 2명, 남해 1명, 함양 1명, 함안 1명 등 87명이다.

누적 확진자 87명의 감염경로는 신천지 교회 관련 29명, 대구·경북 관련 16명,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 관련 10명, 거창 웅양면 관련 8명, 한마음병원 관련 7명, 창녕 동전노래방 관련 7명, 부산 온천교회 2명, 해외여행 3명, 불명 5명이다.

경남도 김명섭 대변인은 "진해군항제가 취소되었지만 이번 주말에 많은 분의 방문이 우려된다"면서 "창원시에서 발표했듯이 벚꽃 명소인 경화역·여좌천 등은 출입이 전면 통제되고, 주정차 단속, 노점상 단속도 강력히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에서는 코로나19 방역시계를 4월 6일 초·중·고 개학일 이후로 맞추고 있다"면서 "도민과 방문객 여러분께서도 물리적 거리두기에 계속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