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알콩달콩' 주진모 아내 민혜연, 브로콜리 양념? "초장 대신 겨자·고추냉이 먹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알콩달콩'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브로콜리 섭취법을 설명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알콩달콩' 24회에서는 브로콜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TV조선 '알콩달콩' 방송 캡처
TV조선 '알콩달콩' 방송 캡처

이날 민혜연 전문의는 "브로콜리를 물에 데치는 조리법, 초장에 찍어먹는 것 두 가지 다 권해드리고 싶지 않은 조리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수영은 "브로콜리를 데쳐서 초장 없이 나는 못 먹는다"고 답했다.

민혜연 전문의는 "초고추장은 초가 들어가서 시다. 산성 성분이 베타카로틴을 파괴한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양념을 활용해서 먹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초고추장 말고 어떤 양념과 먹어야 브로콜리의 영양을 100% 흡수할 수 있을까"라고 물은 뒤 "정답은 겨자와 고추냉이다"라고 권했다. 민혜연의 말에 이수영은 "됐다. 안 먹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혜연은 "겨자나 고추냉이를 같이 먹었을 때 설포라판 함량을 더 늘릴 수가 있다. 면역 효과가 더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TV조선 '알콩달콩'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