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캐나다서 귀국 순천 어학연수 20대 여성 '코로나19' 최종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박수철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캐나다에서 어학연수 중 귀국한 순천 신대지구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으나 뒤이은 2, 3차 정밀 검사에서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27일 순천시에 따르면 해룡면 신대지구에 사는 A(23·여)는 최근 3개월 동안 캐나다에서 어학연수를 했으며, 지난 22일 오후 6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 씨는 23일 오후 3시 공항버스를 이용해 순천 신대지구의 집으로 돌아와 머물렀다. 사실상 자가격리 상태였다.

A 씨는 입국 사실을 확인한 순천시의 '코로나19' 검사 통보에 따라 25일 오후 순천시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검사 후 26일 오후 3시 1차 양성판정을 받았다.

순천시는 1차 양성이 나온 A 씨를 순천의료원에 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 검사를 의뢰했으나, 27일 오전 4시께 2차 결과가 정확하지 않아 다시 3차 검사를 실시했다.

A 씨는 27일 오전 음성 판정받았으며, A 씨를 승용차에 태워 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함께 갔던 A 씨의 아버지도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전남 순천시에서는 대구를 다녀온 20대 여성 간호사가 지난달 2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