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정우 창녕군수, 4개월간 급여 30%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한정우 경남 창녕군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3월부터 4개월간 월급 30% 반납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한 군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등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급여 반납 행렬에 동참해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돕고, 침체한 지역경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뜻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기부한 성금은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의 취약계층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재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한 군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1순위 현안으로 두고 군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모든 대응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군민들도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한 군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현재까지 자택이 아닌 집무실에서 근무하며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재난대책본부 등 전 직원과 함께 한마음으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진두지휘하고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