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천 부평구청, 코로나19 10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금천구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알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인천 부평구청이 코로나19 10번째 확진자 이동동선을 공개했다.

27일 부평구청 측은 블로그를 통해 추가 확진환자 1명의 이동경로를 안내했다. 

해당 확진자는 23세 부평동 거주자로 서울시 금천구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알려졌다. 지난 23일부터 오한 및 인후통 증세를 보였으며 26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22일 확진자는 자택에서 부평동 김밥집, 친척집, 구산동 햄버거집, 부천 송내동 미용실 등을 방문했다. 이때 햄버거집과 미용실을 제외하고는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부평구청 블로그

23일과 24일은 부평역, 구로역, 가산디지털역을 통해 직장에 출근하고 사내 구내식당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이후 25일은 직장, 택배회사, 문구점, 구내식당 등을 방문했다. 

현재 확진자가 방문했던 이동동선은 방역 소독이 끝난 상태며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의해 동선 중 방문장소의 접촉자가 모두 파악됨에 따라 구체적인 상호 및 주소는 밝히지 않는다. 

한편 27일 오전 9시 기준 한국 확진자는 9,241명이다. 이중 완치자는 4,144명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