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코로나19 해외 유입사례 막으려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국내서도 논의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중국이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의 입국을 막는 조치를 잇따라 실행하면서 관심이 모인다.

26일 밤 연합뉴스는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의 말을 빌려 기존에 유효한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도 28일부터는 입국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중국을 떠나 한국에 나와있는 교민들이나 유학생 등이 중국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됐다. 다만 외교 및 공무 비자 소지자들은 문제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또한 중국은 모든 외국 항공사가 일주일에 한 개 노선만 자국 노선에 취항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는 중국 항공사 역시 마찬가지로, 국가마다 한 개 노선만 운행이 가능하다. 운항 횟수는 주 1회로 제한되며, 이 규정은 29일부터 적용된다.

중국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최근 해외 입국자들로부터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22일 중국 슈퍼리그(CSL) 산둥 루넝 소속 미드필더 마루앙 펠라이니가 중국으로 입국하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중국 측의 이러한 결정에 몇몇 네티즌들은 우리나라 역시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서는 입국금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대체로 지금까지 해외 유입 확진 사례가 거의 교민 혹은 유학생들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자국민을 막을 수는 없다는 이야기도 많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