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日언론, 한국 인천공항 '개방형' 코로나19 검사 소개…"효율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박준서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일본 NHK가 한국의 공항에서 실시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방식을 소개하며 효율적이라고 분석했다.

27일 NHK는 한국 인천공항에서 전날부터 ‘개방형 진료소’가 새롭게 설치돼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NHK는 인천공항이 사방이 막혀있지 않은 부스를 야외에 설치해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유럽과 미국 등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고 구체적으로 전했다.

NHK는 "'개방형'이라고 불리는 검사장은 통풍이 쉽고 소독과 환기에 걸리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1시간에 12명 정도 검사가 가능하다. 실내 일반 검사장 보다 효율적인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정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2개 터미널에 설치된 16개 부스에 80명의 직원이 배치돼 1일 최대 2000명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뉴시스 제공
NHK는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서 아직 안심할 수 없으나 한국 내 상황이 안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며 "한국의 경험과 대응 모델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지난 23일 스페인에서 나리타(成田) 공항으로 귀국한 오키나와(沖縄)현 거주 일본인 여성이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공항에서 대기하라는 요청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버스, 비행기 등을 이용해 귀가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자택 도착 후 코로나19 양성 확진을 받았다.

이와 관련 24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성은 유감스러운 사례 라면서 “공항 등 검역을 적정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각각 현장에서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대응 강화 방침을 밝혔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