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이상해·오정태·이만기 “아내 손 씻으라는 잔소리 싫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7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이상해, 최병서가 하얀 나비를 부르며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하얀 나비는 가수 김정호가 작사, 작곡을 하고 직접 부른 노래다. 지난간 일들을 그리워 말고 슬퍼하지 말라는 내용을 담고 있는 가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내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를 주제로 이야기 나눴다. 이날 방송에 이상해는 아내 김영임씨와 함께 출연했다. 김영임씨는 “요즘 손을 잘 씻어야 한다. 들어오면 신발 벗자마자 바로 손을 씻으라고 말하는데 그거 가지고 저한테 너무 화를 낸다”고 말했다. 이상해는 “손 씻으란 얘기를 하루에 몇번 하는지를 모른다. 들어오면 하고 안방 들어갔다 나오면 하고 그런다”고 말했다.

오정태의 아내 백아영씨 역시 “남편도 제 말을 귓등으로도 안 듣는다. 들어오면 외투 벗고 바로 손 씻어야하는데 바로 들어가서 옷 벗어놓고 선글라스 올려놓고 양말 올려놓고 화장대 만지고 그런다”고 말했다. 오정태는 “저는 생긴건 이렇지만 정말 손을 잘 씻는다. 밖에서도 잘 씻고 집에 가서도 씻어야지 하는데 손씻어!라고하면 씻기 싫어진다”고 말했다.

이만기는 “아니 손 씻으라고 말하는건 좋은데 말투가 문제다. 손 씻으라고 부드럽게 말하면 되는데 손씻으라고 소리치고 그러면 씻을려고 하다가도 그런 마음이 없어진다”고 말했다. 

남능미는 “남편이 아내 말을 잘 들으면 노후가 보장된다. 그만큼 노후에 아내 사랑을 받게되니까 오늘 출연하신 분들 집에 돌아가셔서 아내한테 잘해서 노후에 아내한테 사랑받고 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해는 “저는 설거지를 다 한다. 그런데 점점 늘어난다. 아내 말을 잘 들어도 꼭 하나씩 늘어나고 붙는다”고 말했다. 김영임씨는 “요즘 많이 도와주고 설거지도 해주는데 여러가지가 묻어있다. 그다음에 음식을먹으려고 하면 잔여물이 있어서 다시 한번 더 설거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주봉은 “아내 말을 잘 들으면 떡이 생긴다. 남자들이 혼자 살면 이가 세 마리라고 한다. 아내 말을 잘 들으면 평생 행복하게 잘 살수 있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