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녀 논문 끼워넣기 막는다…연구계획 사전보고 의무화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교육부가 '미성년 자녀 논문 끼워넣기'와 같은 연구부정을 막기 위해 연구저자 등을 대학 등에 의무적으로 사전 보고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대학평가에 연구윤리 관련 지표를 추가하고 대학과 학회의 연구윤리 관련 지침도 상반기 중 배포할 방침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대학연구윤리협의회, 학술단체총연합회와 함께 27일 오후 2시 '2020년 제1차 연구윤리 포럼'을 온라인으로 열고 이 같은 연구윤리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교육부는 '국내 연구윤리 최신 이슈 공유 및 정책 방향 모색'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 지난해 5월 발표한 '대학 연구윤리 확립 및 연구관리 개선방안' 주요 추진과제에 대해 연구윤리 관련 정책연구를 실시했다. 각 연구자는 정책연구 결과를 이날 공개한다.

서울교대 이인재 교수는 미성년 논문 저자 참여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자녀나 배우자 등 이해관계자가 논문 저자로 참여할 경우 연구계획을 의무적으로 사전보고하는 방안을 포함한 '논문저자 지침' 개정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강낙원 고등교육연수원장은 5년 주기로 실시하는 대학 대학 기관인증평가에 연구윤리 지표를 반영하는 방안을 발표한다.

연구윤리정보센터 조진호 연구원과 대학연구윤리협의회 이효빈 집행이사는 대학과 학회에서 자체적으로 연구윤리 규정을 제정하거나 개정할 때 반영하고 준수해야 하는 내용을 제시하는 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결과를 각각 발표한다.

발제자들의 발표 내용은 촬영실에서 온라인으로 실시간 송출될 예정이다. 질의응답 역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2020 연구윤리 포럼은 유튜브 채널(youtu.be/eC9spGjOdXI)에서 볼 수 있다. 포럼 후 녹화영상은 한국연구재단(www.nrf.re.kr)과 연구윤리정보센터(www.cre.or.kr) 홈페이지에 탑재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정책연구 결과에 대한 현장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상반기 중 가이드라인을 배포하는 등 정책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며 "상시적으로 연구윤리 사안을 다룰 수 있는 '연구윤리지원센터'도 올해 안에 한국연구재단 내 설치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Tag
#newsis